롯데온, 뷰티 테크 스타트업 ‘라이클’과 업무협약 체결

발행 2020년 08월 1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롯데e커머스와 롯데액셀러레이터는 11일 뷰티 테크 스타트업인 라이클과 3자 업무협약을 맺는다.

 

라이클은 롯데액셀러레이터가 20억을 투자한 스타트업으로 백 만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한 뷰티 플랫폼인 ‘언니의 파우치’와 차차치약, 부비부비립 등 밀레언셀러 상품을 기획한 ‘언파코스메틱’ 등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온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라이클의 상품 트렌드 지식 및 제조능력에 롯데의 유통 노하우를 더해 다양한 기획 상품을 개발하는 등 롯데온을 뷰티 트렌드 리더로 키울 방침이다.

 

라이클은 협업 첫 단계로 롯데온의 뷰티 상품 관련 콘텐츠를 만들어 ‘언니의파우치’에 노출한다. 이어 롯데온의 라이브 커머스 채널인 온라이브(ONLIVE)에서 롭스와 협업해 방송하는 스틸라, 림멜 브랜드의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인다.

 

또한 롯데온은 라이클이 운영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인 ‘팔레트미’를 활용한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펼칠 계획이다.  

 

한편, 롯데온은 스타트업과 단순한 협업 단계를 넘어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롯데온은 이번에 업무 협약을 맺는 라이클 외에도 자체 개발한 라이브 커머스 솔루션을 보유한 모비두, 입점형 쇼핑몰 통합 솔루션사인 셀러허브, 클라우드 기반 물류 플랫폼 피엘지(PLZ) 등과 협업하고 있다.

 

셀러허브는 트렌드 변화에 맞는 상품 소싱 및 셀러 확보가 가능하고, 모비두의 경우 자체 개발한 라이브 커머스 솔루션을 갖고 있어 롯데온에 최적화된 라이브 커머스 환경을 구현하는 등 롯데온은 스타트업과 함께 상품 트렌드에 민감한 밀레니얼 고객 확보 및 물류, 배송 서비스 개선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e커머스 박달주 전략기획부문장은 “롯데온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롯데온은 롯데액설러레이터와 함께 유망한 스타트업 발굴 및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 이어 나갈 계획이며, 롯데온과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