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특별재난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우대 지원

발행 2020년 08월 10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경기·강원·충북·충남 일부지역 대상
총괄지원반, 전담지원센터 설치·운영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지난 7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확대해 신속 지원한다. 해당지역은 침수피해를 입은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다.


중소기업 대상으로는 특례보증비율 상향(85%→90%), 보증료 우대(0.5%→0.1%, 고정보증료율 적용)과 보증 한도를 확대하며(운전 및 시설자금 3억원→운전자금 5억 원, 시설자금은 소요자금 범위내), 만기도래 보증을 전액 연장해 피해업체의 부담을 완화해줄 계획이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을 피해 기업당 10억 원 이내, 금리1.9%로 지원하고 중소기업 융자 집행 시 ‘앰뷸런스맨 제도’를 활용, 전담직원을 통해 7영업일 이내 신속한 자금 집행이 이루어지도록 지원한다.


소상공인 금융지원 우대조치도 시행한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특례보증비율 상향(85%→100%), 보증료 우대(0.5%→0.1%, 고정보증료율 적용)를 하며, 기존 보증금액에도 불구하고 최대 2억 원까지 보증금액을 확대 지원한다.


소상공인정책자금(긴급경영안정자금)의 융자금리 인하(2.0→1.5%), 상환기간 연장(2년 거치 3년 상환→3년 거치 4년 상환) 등을 지원하며 보건업, 수의업 등 기존 정책자금 융자제외업종 중 일부 업종까지 융자대상을 확대 운영한다.


또, 삼성전자, LG전자와 전통시장을 연결해 침수피해 가전제품의 수리와 점검지원을 통한 상생협력 활동도 추진한다. 피해시장 상인회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연계 기동반을 구성하고 가전 피해 현황을 신속히 파악해 해당 지역 서비스센터에 접수하면, 무상 출장, 수리 서비스와 부품비 할인 등의 혜택을 지원받게 된다. 


피해업체들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지방중기청에 지방청 직원과 유관기관 직원으로 구성된 ‘총괄지원반’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 지역본부(센터)에는 ‘전담지원센터’를 설치해 피해업체의 피해신고·확인, 자금신청 서류 작성, 정책자금 지원제도 상담 등을 지원한다.


특례보증이나 융자를 희망하는 업체는 시·군·구(또는 읍·면·동)에 피해사실을 신고하고 해당 지자체로부터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아 융자·보증 취급기관에 제출하면 피해복구에 필요한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은 재해확인증을 지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재해자금(업체당 최대 10억, 금리 1.9%, 2년 거치 3년 상환)을 신청해 융자 지원을 받거나, 기술보증기금(또는 신용보증기금)에 특례보증을 신청하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이 보증이 필요한 경우 지자체로부터 재해중소기업(소상공인) 확인증을 발급받은 뒤, 지역신용보증재단을 방문해 특례보증서를 신청·발급 받아 은행에 융자신청을 하면 자금(업체당 최대 2억원, 보증료 0.1%)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중기부 통합 콜센터(1357)나 각 지방중기청과 유관기관에 설치된 ‘전담지원센터’로 연락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