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 몰테일 쉽투비(SHIPTOB) 패션상품 도매관 오픈

발행 2020년 07월 31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가 몰테일 플랫폼의 무재고 창업 맞춤 쉽투비(SHIPTOB)’ 서비스에 패션상품 도매관을 추가한다.

 

몰테일 글로벌 풀필먼트 기반의 사업 확장 모델인 쉽투비는 상품 소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 창업자 및 판매상품 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를 위해 타오바오, 티몰 등 중국 온라인 마켓의 저렴하고 품질 좋은 상품을 다이렉트로 연결(연동)해 주는 무재고 창업 맞춤 서비스다.

 

또한 쉽투비는 소싱부터 배송CS까지 원스톱 지원으로 인적 물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온라인 쇼핑몰 운영자는 선매입 비용, 물류창고, 재고 걱정 없이 판매에만 집중하면 된다. 셀러들의 경쟁력 강화 제고를 위해 코리아센터는 중국 패션 도매업체와 제휴해 쉽투비 패션상품 도매관을 추가해 전격 오픈했다. 지난 3월 중순에 오픈한 쉽투비 서비스는 현재 2000여 곳의 온라인 쇼핑몰이 사용 중에 있다.

 

쉽투비 패션상품 도매관은 여성의류, 남성의류, 패션잡화, 액세서리 등 다양한 카테고리 별로 구매율이 높은 상품만을 엄선하여 제공한다

 

이용 방법도 쉽다. 온라인 쇼핑몰 창업자 및 판매상품 확장을 기획하고 있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을 패션상품 도매관에서 판매할 상품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상품페이지가 생성돼 판매가 가능해 진다. 연동된 상품이 판매되면 몰테일 플랫폼이 꼼꼼한 검수와 함께 중국 웨이하이 물류센터에서 고객에게 다이렉트로 배송 한다. 또한 교환/반품, 관부가세 등의 모든 배송CS도 처리해 준다.

 

쉽투비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메이크샵, 마이소호, 쿠팡, G마켓, 11번가, 옥션 등 다양한 판매 채널과 연동을 통해 상품 동시 등록 및 판매할 수 있는 있도록 지원하며, 다양한 판매 채널과 마켓 연동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