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통상, 스트리트 캐주얼 '더블유엠엘(WML)' 런칭

발행 2020년 06월 29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이 온라인 전용 스트리트 캐주얼 '더블유엠엘(WML)'을 최근 런칭했다.

 

브랜드 이름인 '더블유엠엘(WML)'는 위어드 마스터피스 랩(Weird Masterpiece Lab)의 약자로 기묘한 요소들의 최적화된 조화와 균형을 연구해 걸작을 만들어낸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시즌 테마는 '네온 컬러 플레이'로 코랄, 라임, 탠져린 등의 컬러를 통해 시각적 콘텐츠를 구성했다. 네온 컬러들의 경쾌함과 시그니처 로고를 활용한 그래픽을 조화롭게 녹여내, 눈에 익숙하지 않은 새로움과 그 새로움에서 오는 시각적 재미를 다양하게 풀어갈 계획이다.

 

제품은 유니섹스로 출시되며, 트렌드에 빠르게 반영하는 밀레니얼(MZ)세대가 주 타깃이다. 반팔 티셔츠, 나일론 팬츠, 볼캡과 삭스 등 단품과 액세서리로 구성됐고 소싱력을 바탕으로 소재 대비 합리적인 가격이 장점이다.

 

인지도도 넓히기 위해 인스타그램, 유투브, 블로그 등을 통한 마케팅도 전개할 예정이다.

 

유통은 무신사에 입점했으며, 제품 출시도 기념해 무신사 단톡 특가를 6월 26일부터 7월 2일까지 7일간 진행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