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바로 배송' 고객 반응 폭발적

발행 2020년 05월 2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롯데마트가 지난 428일 중계점과 광교점에서 선보인 바로 배송의 반응이 뜨겁다.

 

‘바로 배송고객의 냉장고가 되어드립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온라인 주문 이후 픽킹, 팩킹까지 30분안에 배송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 최대 2시간안에 주문 상품을 받아볼 수 있으며, 신선식품 중심으로 간편식, 반찬 등 그로서리 상품에 최적화된 배송 서비스이다.

 

이를 위해 중계점 기준으로 매장 내 총 155미터의 천장 레일 설치와 매장에 총 4개의 수직 리프트(피킹스테이션)를 설치해 매장 내 주문 상품을 수직 리프트에 올리면 주문고객별 자동 분류를 통해 후방의 배송장으로 이동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설치했다.

 

4월28일 본격적으로 ‘바로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5월 20일까지 20여일 간의 실적을 살펴보면 중계점과 광교점의 일 주문 건수가 전년 대비 각 130.8%, 175.6% 신장했다. 특히, 신선식품의 온라인 주문 상품 구성비가 기존 35%에서 45% 상승한 점은 2시간 안에 배송이 가능한 ‘바로 배송’이 소비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롯데마트는 온라인 배송 차별화 및 라스트 마일(Last-Mile) 혁신에 나선다. 중계점과 광교점에서 선보이는 ‘바로 배송’ 서비스를 단계별 확대운영한다.

 

롯데마트는 효율성을 극대화 하기 위해 기존 자산인 점포 중심의 투자를 진행할 방침이다. 점포는 크게 ‘스마트 스토어’와 ‘다크 스토어’로의 변화를 꾀하게 된다. 중계, 광교처럼 매장 내에 피킹 스테이션과 컨베이어 벨트, 후방 자동화 패킹의 설비가 들어간 ‘스마트 스토어’는 연내 2개를 추가로 오픈, 21년에는 12개까지 수를 늘려 운영할 계획이다.

 

‘스마트 스토어’ 개발과 동시에 후방의 자동화 패킹 설비를 설치하는 ‘다크 스토어’ 형태는 연내 14개, 21년에는 29개까지 오픈하게 된다.

 

롯데마트의 김포 온라인 전용센터를 활용해 김포 온라인전용센터에서의 배송 가능 지역인 서울 서남부 지역에서의 서비스를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경기남부지역과 부산지역까지 그 영역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에 각 점고객만족센터에서 주문 한 상품을 찾아가는 매장 픽업서비스를 활성화해 고객 니즈에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옴니채널의 대표 서비스로 자리 매김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냉장 상품을 찾아갈 수 있도록 냉장 상품을 보관하는 냉장 Smart Pick’ 시설을 설치한다. ‘냉장 Smart Pick’은 신선/저온 상품의 안정적 보관이 가능하며, 고객 개인별 승인 번호를 발송해 고객 스스로가 주문 상품을 찾아가는 보관함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