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온라인 이용 할인행사 씀씀이 더 커졌다

방문고객 대상 빅스마일데이 설문 조사…5명 중 3명 ‘30만원 이상 쓸 것’

발행 2020년 05월 2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이베이코리아 최대 할인행사 ‘빅스마일데이’ 고객 5명 중 3명은 30만원 이상 지출계획이 있으며, 10명 중 1명은 100만원 이상 쓸 것으로 예상됐다.

 

이베이코리아의 연중 최대 할인행사 ‘빅스마일데이’가 시작된 지난 5 19일부터 22일까지 고객 총 125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다.

 

먼저, 이번 행사를 통해 ‘얼마를 쓸 계획’인지 묻는 질문에 응답자 40%가 ‘30~50만원 미만’을 지출할 것이라고 답했다. ▲10~30만원 미만이 28%로 뒤를 이었고, ▲50~100만원 미만(12%) ▲10만원 미만(11%) ▲100만원 이상(9%)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행사에는 얼마 지출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10~30만원 미만’ 응답이 34%로 가장 많았고, ▲10만원 미만이 27%, ▲30~50만원 미만은 23%, ▲50~100만원 미만 10%, ▲100만원 이상 응답은 6%에 그쳤었다.

 

작년에 비해 올해 지출 규모가 전반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비대면) 쇼핑이 일상화되고, 최근 소비심리가 되살아나면서 온라인 큰 손 고객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누구를 위해 상품을 샀는가’라는 질문에는 ‘나 자신을 위한 선물을 산다’는 응답이 과반수에 가까운 43%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그 외 자녀(23%) ▲배우자/애인(19%) ▲부모님(13%) ▲친구(2%) 순으로 이어졌다. ‘나를 위한 선물 품목’으로는 ‘디지털기기’가 25% 1패션의류/잡화(23%) 2위 ▲식품(10%)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현재 진행중인 ‘빅스마일데이’ 인기 상품을 살펴보면, 상위에 고가의 디지털/가전 제품이 다수 포진돼 있다. 22 18시 기준, G마켓에서는 애플 에어팟 프로가 총 101000만원으로 상위권에 올랐으며, 옥션에서는 갤럭시북 노트북이 5억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나를 위한 선물 2위로 꼽힌 패션의류/잡화 역시 인기다. 같은 시간 G마켓에서 나이키 아디다스外 인기 반팔티 반바지 단체복 모음은 총 41000만원어치, ‘라코스테 20SS 스니커즈/캔버스/슬리퍼/슈즈15000만원어치 판매됐다

 

이베이코리아 마케팅본부 이정엽 본부장은 “소비심리가 회복되고 있는 최근 분위기와 이번 빅스마일데이의 역대급 혜택이 맞물리며 큰 손 고객들의 유입이 늘었다”며 “고가의 가전/디지털기기/명품 구매를 통해 스스로에게 선물을 하는 플렉스 소비가 두드러지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