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Ami), 현대백화점 본점 단독 매장 오픈

발행 2020년 05월 19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아미'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매장 외관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박철규)의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아미(Ami)’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4층에 남성복 매장을 오픈했다. 규모는 48( 14.5) 이다.

 

파리 기반의 건축/디자인 스튜디오 케이오(KO)’가 디자인한 글로벌 리테일 컨셉을 적용했다.

 

전체적인 우드 톤을 바탕으로 바닥과 가구에 오크(oak, 참나무) 소재와 기하학적 패턴을적용해 아미만의 친근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매장 중앙의 아미를 대표하는 하트 로고에 골드 컬러를 입혀 독특한 느낌도 더했다.

 

아미 매장은 ’20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 뿐 아니라, 가장 최신의 ‘20년 프리폴(Pre-Fall) 컬렉션도 선보인다. 하트 로고 티셔츠/셔츠 등 베스트셀러 하트 컬렉션부터 세련되고 깔끔한 디자인과 핏의 팬츠/쇼츠, 가죽 가방, 야구 모자까지 다양하게 구성됐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기존 레드/블랙 컬러의 하트 패치 외에 선으로 연결된 하트 자수 로고를 적용한 상품이 처음 출시됐다

‘레더백 컬렉션도 처음 선보였다. 아미의 레더백은 견고한 소가죽 소재로 제작됐으며, 금속 하트 로고로 포인트를 줬다. 미니 아코디언백, 스몰 박스백 두 스타일로 구성되고 크로스, 클러치나 벨트백으로 활용 가능하다.

 

아미는 전세계적으로 플래그십 스토어, 주요 편집숍 및 백화점 등 350여곳에서 전개 중이며, 지난해 여성복 라인도 런칭하면서 브랜드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국내에서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에비뉴엘점 및 갤러리아백화점 압구정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에서 판매 되고 있다.

 

한편, '아미'는 디올, 지방시의 디자이너를 역임한 프랑스 출신 남성복 디자이너 알렉상드르 마티우시(Alexandre Mattiussi)2011년 설립한 브랜드이다.

 

도시 파리에서 영감을 받고 누구나 입을 수 있는 컬렉션을 선보인다는 목표 하에 매 시즌 팬층을 두텁게 다져왔다. 캐주얼과 시크함의 경계를 허물며, 브랜드 이름의 의미인친구답게 친근하고 위트 있는 컬렉션을 선보인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