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잼라이브' 통해 판매 채널 확대

발행 2020년 04월 01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장재영)과 신세계톰보이(대표 손문국)는 네이버에서 운영하는 라이브 커머스 채널 ‘잼라이브’와 손잡고 이달 자사의 패션 브랜드 판매에 나선다.

 

‘잼라이브 커머스’는 2~30대 젊은 층에게 인기있는 라이브 쇼핑 채널이다. 모바일 방송을 통해 상품 정보를 전달하고 진행자가 실시간 채팅으로 상품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해준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백화점과 온라인몰 외에 MZ세대와 접점을 넓힐 수 있는 판매 채널을 확보하고자 잼라이브와 함께 라방을 기획했다.

 

먼저 오늘(1일) 밤 9시30분에는 ‘코모도’의 히트 상품인 남녀공용 ‘러브 컬렉션’이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러브 컬렉션은 뉴욕을 대표하는 젊은 아티스트 ‘커티스 쿨릭(Curtis Kulig)’이 직접 쓴 ‘Love’ 글자 디자인이 특징으로 매 시즌 완판 행진을 이어가며 브랜드 대표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기존 노세일 상품으로 운영되고 있으나 라방에서는 특별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오는 15일 밤 9시30분에는 미국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쥬시 꾸뛰르’의 애슬레저 라인을 선보인다. 브랜드의 대표 제품인 트랙 수트, 운동할 때나 일상에서나 활용도 높은 레깅스, 시원한 컬러의 브랜드 슬로건 티셔츠를 확인할 수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제품을 단순히 구매하는 행위를 넘어 적극적으로 의견을 표현하는 MZ세대에 맞춰 온라인 쇼핑 채널도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한 판매 확대를 시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