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트, 세 명의 사진작가가 해석한 20SS 화보 공개

인디에프

발행 2020년 02월 27일

오경천기자 , ock@apparelnews.co.kr

 

(왼쪽부터) 조기석 사진작가, 변예슬 사진작가, 김형원 사진작가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인디에프(대표 백정흠)의 캐주얼 브랜드 ‘테이트’가 2020년 봄 여름 캠페인 비주얼을 공개했다.

 

2020년 S/S시즌 테이트는 'Glory New Day'라는 테마로 컬렉션을 완성했다. "현재의 좋은 일들을 생각하고 내일을 위해 웃으면 언젠가는 희망하는 날이 올 것이다."라는 주제로 긍정적이고 경쾌한 무드의 아이템들을 선보인다.

 

이번 시즌은 특별히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현재 패션업계에서 가장 활발하고 활동하고 있는 조기석, 변예슬, 김형원 포토그래퍼가 참여했다. 각자 개성을 통해  재해석된 '테이트'의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영상은 이혜인, 김의규씨가 참여해 컬렉션 캠페인의 풍성함을 더했다.

 

테이트 마케팅 담당자 김선호 대리는 동일한 피사체 혹은 어떠한 대상을 관찰하는 사람의 심미안에 따라 다채롭게 해석하고 보여질 수 있는 점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현대 사회를 살아가면서 다양한 사람들의 개성 속에서 테이트의 아이템이 다양하게 받아드릴 수 있음을 캠페인 비주얼로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화보는 공식 홈페이지 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