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생필품 공급 안정에 총력

온라인 배송 늘리고, 장바구니 물가 낮춘다

발행 2020년 02월 27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사진제공_홈플러스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생필품 확보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홈플러스(사장 임일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20일부터 26일까지 라면은 전년 동기 대비 75%, 생수는 80% 이상 매출이 신장하는 등 주요 생필품 수요가 눈에 띄게 늘었다. 대구 경북 지역의 라면과 생수 매출신장률은 각각 156%, 120%를 기록했다.

 

특히 온라인 주문이 몰렸다. 이 기간 홈플러스 온라인몰 매출은 전년 대비 162% 늘고, 일평균 2만3000명 이상 신규 고객이 유입되면서 2월 신규 고객수는 30만 명을 넘어섰다. 장바구니도 무거워졌다. 평균 객단가가 20%나 오르며 평소보다 많은 양을 쟁여 두려는 경향을 보였다.

 

시중 온라인몰이 신선식품을 비롯한 생필품 구매에는 한계가 있는 데다, 최근 배송 대란이 절정에 이르자 대형마트의 안정적인 물량으로 눈을 돌린 소비자들이 늘어난 탓이다.

 

이에 홈플러스는 오늘(27일)부터 생필품 공급 안정을 위해 온라인몰 배송 처리물량을 기존 대비 20% 이상 늘리고, 매주 넉넉하게 물량을 확보한 2000여 종의 생필품 할인 판매에 나선다.

 

회사 측은 업의 본질에 맞게 위기 시 시민들의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에 총력을 다하는 한편, 최근 사태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선식품 농가와 제조 협력회사들을 돕기 위한 소비 촉진 차원에서 투자를 확대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국민 여러분 모두 힘내세요!’라는 타이틀을 건 할인행사는 생활에 꼭 필요한 식품과 생활용품 등을 중심으로 3월 말까지 지속할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우선 3월 4일까지 국내 우수 농가들의 주요 신선식품을 저렴하게 선보인다. 농협 안심한우 전 품목을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30% 할인 판매하고, 완도 전복(중) 6마리, 손질 오징어 4마리, 제주 갈치(중) 5마리를 각각 9990원에 마련했다.

 

전국 익스프레스 점포 역시 동일하게 할인행사를 전개하는 한편, 배송 물량을 평소보다 50% 확대해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창수 홈플러스 마케팅총괄이사는 “고객이 언제든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핵심 생필품 물량 확보와 합리적인 가격 제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코로나 사태와 온∙오프라인 영업규제 이중고로 쉽지 않은 경영 여건이지만, 안정적인 생필품 공급과 최근 위축된 내수 경기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