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이달 28일(금)부터 재택근무 시행

발행 2020년 02월 27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이 ‘코로나 19’ 임직원 감염 및 지역 사회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이달 28일(금)부터 내달 6일(금)까지 방송 제작을 위한 필수 인원을 제외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롯데홈쇼핑은 금주부터 임산부와 어린이집 휴원, 초등학교 개학 연기로 자녀 돌봄이 필요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유연근무제를 확대 운영해 왔다.

 

그러나 감염자 확산이 계속되자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정부의 '코로나 19'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재택근무를 전면적으로 확대해 시행하기로 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지난 6일(목)부터 이완신 대표를 위원장으로 한 '위기관리위원회'를 운영하고,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국내외 출장 자제, 회의 및 회식 자제 등을 권고하고, 매주 2회 정기 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