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9, 성인남녀 58%가 밸런타인데이 ‘의무 초콜릿’ 챙긴다

이베이코리아

발행 2020년 02월 14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이베이코리아(대표 변광윤)가 운영하는 트렌드 라이프 쇼핑사이트 G9(지구)가 최근 일주일 동안(2/4-2/10) 고객 총 803명을 대상으로 ‘밸런타인데이 선물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6(59%)은 ‘선물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밸런타인데이’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는 58%가 ‘의미가 없다’라고 답했다. , 이 날 자체에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지만 구매 필요성을 느껴 선물을 준비하는, 이른바 ‘의무적 선물 구매’가 이루어 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선물을 주는 대상’으로는 ‘연인/배우자’가 42% 1위를 차지했고, ‘가족’(27%)에 이어 ‘본인에게 셀프 선물하겠다’(13%)는 응답도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주고 싶은 선물 품목’으로 가장 기본적이고 부담이 덜한 ‘초콜릿/사탕’이 62%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뒤이어 ‘뷰티용품’(10%)과 ‘명품지갑/가방’(9%), ‘커플 아이템’(5%), ‘패션의류’(4%) 순으로 나타났다. ‘받고 싶은 선물 품목’ 역시 ‘초콜릿/사탕’이 38% 1위를, ‘명품 지갑/가방’이 19% 2위를, 뒤이어 ‘뷰티용품’(12%), ‘커플 아이템’(6%), IT제품’(6%) 순이었다. ‘선물 구입 예상 비용’은 ‘5만원 이하’(74%) 응답이 가장 많았다.

 

‘선물 구입처’를 묻는 질문에는 ‘온라인몰’(61%)에서 구입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그 이유로는 ‘저렴한 가격’(55%)과 ‘구입 시간의 부족’(22%)을 들었고, ‘외출이 꺼려져서’라는 응답이 13%를 차지해 뒤를 이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슈 등이 일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G9에서는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선물용 상품 판매량이 크게 늘고 있다. 2월 들어(2/1-2/11) 초콜릿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106%) 증가했고, 사탕(417%), 캐러멜(500%)도 판매 급증했다. ‘향수세트’는 33%, ‘브랜드 커플 시계’는 144%, ‘브랜드 남성구두’는 12% 각각 판매 증가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