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냉감 시리즈 ‘오싹’ 내년 대규모 출시

발행 2019년 12월 13일

오경천기자 , ock@apparelnews.co.kr

 

 

컬러·패턴 등 심플 디자인 변화

티셔츠 17개 스타일 12만장 공급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케이투코리아(대표 정영훈)의 정통 아웃도어 ‘K2’가 내년 여름 냉감 시리즈 ‘오싹’을 대대적으로 선보인다.


‘오싹’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선보였던 ‘쿨360’의 새로운 버전으로 지난해 처음 출시됐다. 단순히 냉감 소재만 사용한 것이 아니라 제품의 설계부터 디자인, 무게 등 모든 부분을 업그레이드 시켰다.


특히 티셔츠는 무게가 100g이 채 안 되고, 뒷면에는 하이게이지(High Gauge) 소재와 냉감 물질 PCM 프린트를 이중으로 적용해 시원함을 극대화시킨 제품이다.


올해 티셔츠와 팬츠 등 총 14개 스타일, 12만장을 공급했고, 60%의 판매율을 기록했다.


전년 ‘쿨360’ 시리즈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7만장 이상이 팔렸다.


내년에는 티셔츠만 17개 스타일, 12만장을 출시한다. 특히 디자인에 큰 변화를 줬다. 아웃도어 특유의 컬러와 패턴이 아닌 일상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솔리드 컬러와 심플한 패턴을 주로 활용했다.


출시에 맞춰 4월말 5월초 부터 TV CF 등 다양한 판촉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