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Dior) 남성, 젊음과 활기로 가득 찬 마이애미서 자유에 찬사를 보내다!

킴 존스, 션 스투시와 협업한 디자인으로 독보적인 무대 선보여

발행 2019년 12월 09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디올(Dior) 남성이 젊음과 활기로 가득 찬 마이애미에서 자유에 찬사를 보내는 쇼를 펼쳤다.

 

지난 3일(마이애미 현지시각) 미국 마이애미 루벨 뮤지엄에서 디올 남성 컬렉션의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가 이끄는 '디올 남성’의 2020 프리폴 컬렉션이 진행,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디올 남성의 2020 프리폴 컬렉션은 자유에 찬사를 보내는 의미를 담은 쇼로 역동적인 움직임과 독창성, 스타일과 함께 디올이 소중히 여겼던 삶의 기쁨이 느껴지는 무대였다. 특히 다양한 개성을 지닌 독보적인 인물인 션 스투시를 초청, 그의 반문화 및 독창적인 서핑 세계가 결합된 그래피티 형식의 디올 로고와 새로운 프린트가 탄생했으며 이는 윤 안(Yoon Ahn)이 디자인한 주얼리에도 영향을 끼쳤다.

 

 

석양이 빛나는 파도의 모습을 추상적으로 표현한 런웨이는 디올 레터를 다양하게 재해석한 그래피티로 꾸며져 보는 이들에게 자유로움을 선사했으며, 특히 조던 브랜드와 제휴해 선보인 에어 조던의 리미티드 에디션은 농구 문화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브랜드와 파리 꾸뛰르 하우스가 처음으로 진행한 협업으로 그 의미를 더했다.

 

한편, 이날 컬렉션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래퍼 그레이와 박재범이 참석해 화제를 모았으며 해외 유명 셀러브리티들이 다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 축구선수이자 뛰어난 패션감각으로 유명한 데이비드 베컴(David Beckham)과 프로듀서 스위즈 비츠(Swizz Beatz), 미국의 유명 래퍼 트래비스 스캇(Travis Scott), 모델 케이트 모스(Kate Moss),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 가수 릴리 알렌(Lily Allen), 푸샤 티(Pusha T), 오빌 펙(Orville Peck), 플레이보이 카티(Playboi Carti), 배우 자비에 돌란(Xavier Dolan) 등이 함께 했다.

 

왼쪽부터 래퍼 그레이와 박재범, 데이비드 베컴(David Beckham), 모델 케이트 모스(Kate Moss), 킴 카다시안(Kim Kardashian)

 

'디올 남성’ 2020 프리폴 컬렉션

 

'디올 남성’ 2020 프리폴 컬렉션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