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더슨벨’ 국내외 사업 확대

발행 2019년 12월 10일

전종보기자 , jjb@apparelnews.co.kr

 

 

플래그십스토어 2호점 오픈
면세점 매출 호조 추가 입점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스튜어트(대표 김현지)가 컨템포러리 캐주얼 ‘앤더슨벨’의 국내 사업을 확대한다.


이 회사는 최근 2~3년간 해외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현재 ‘네타포르테’, ‘센스’와 같은 글로벌 쇼핑몰 입점했으며, 시즌 별 수주 금액은 3억 원에 달한다. 해외에서 점차 안착하는 모습을 보임에 따라, 국내에서도 사세 확장에 나선 것.


기존 플래그십스토어의 리뉴얼 오픈과 함께, 내년 중 두 번째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한다. 현재 서울 내 주요 상권 위주로 시장 조사 중이다. 사옥 1층에 위치한 기존 매장은 내년 초 사옥 이전 후 1~3층 모두 플래그십스토어로 오픈할 계획이다. 


가격대가 높은 만큼, 구매 전 제품 착용에 대한 니즈가 많고 해외 고객들의 매장 방문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점을 반영했다. 현재 도산공원 플래그십스토어 매출은 월 2억 원대다.


면세점 입점도 추가한다. 올해 첫 오픈한 면세점 매장이 월 4억 원대 매출을 올리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렸기 때문이다. 면세점 측으로부터 입점 제안이 이어지고 있어, 상권, 방문객 수 등을 고려해 오프라인 위주로 추가 입점할 계획이다.


유통확장을 위해 물량도 지난해보다 늘렸으며, 최근에는 남성, 여성 디자이너를 충원, 상품력을 강화하고 스타일 수를 확장했다. 종전까지 시즌 별 컬렉션을 선보여 왔으나, 내년부터 시즌 중간 스팟 컬렉션을 주기적으로 선보인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