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오’ 컨텐츠·기술 결합된 2세대 매장 오픈

‘스파오’ 컨텐츠·기술 결합된 2세대 매장 오픈

발행 2019년 12월 05일

전종보기자 , jjb@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이랜드월드(대표 최운식)가 이달 6일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SPA브랜드 ‘스파오’의 국내 91번째 매장을 오픈한다.

 

1719m²(520평) 규모의 이번 매장은 다양한 콘텐츠와 기술이 결합된 2세대 매장이다. 기존 의류 제품과 캐릭터, 뷰티 등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을 함께 선보이며, RFID(무선 주파수 인식)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직원에게 상품 문의를 하는 것이 아닌, 매장 내 비치된 태블릿으로 고객이 직접 재고를 조회할 수 있다. 매장에 없는 상품은 ‘픽업 서비스’를 신청하면 직원이 정해진 픽업대로 해당 상품을 가져다준다. 상품이 픽업대에 도착하면 고객에게 카카오톡 알림이 간다. 매장 내 모든 상품에 RFID가 부착돼, 진열 위치가 주소화 되어 있다.

 

결제 과정도 일반 SPA 매장보다 2배 빠르다. 가격 택을 스캔하는 과정 없이 옷을 개는 것과 동시에 계산된다. 내년 2월까지 매장 내 무인결제 존도 구성할 계획이다.

 

‘스파오’의 기술에 대한 투자는 2015년 손으로 쓰던 수기 장부들을 라벨화하고 바코드 기반으로 변경하며 시작됐다. 2017년에는 매장-생산-물류 간 표준화 작업이 완료되면서 창고 내 상품들을 주소화했고 고객에게 옷을 찾아주는 속도를 줄였다. 지난해부터 매장에 RFID 기술을 도입해, 효율적인 매장관리 시스템을 구축, 고객에게 최상의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단순히 속도만 빨라진 것이 아니라, RFID로 모아진 빅 데이터를 활용해 재고나 판매량을 관리하며 적중률 높은 상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10주년을 맞이한 ‘스파오’가 계획하고 있는 변화도 미리 확인할 수 있다.

 

기존 5가지 라인(여성캐주얼, 남성캐주얼, 포맨, 포우먼, 생필품)에서 키즈, 스파오 프렌즈, 액티브 라인을 추가해 총 8가지 라인으로 구성했다.

 

키즈 라인의 경우, 협업 컬렉션에서 선보여온 제품들을 정식 런칭한다. 고객층이 1020세대에서 3040세대로 넓어지면서, 키즈 상품에 대한 니즈가 높아진 점을 반영했다. 액티브 라인은 스포츠웨어 전문 디자이너를 영입해 상품력을 높였다.

 

333㎡(100평) 규모의 캐릭터 편집숍 ‘스파오 프렌즈’ 단일 매장도 오픈한다. 지난 8월 공개된 첫 캐릭터 ‘치키니’를 비롯해 계속해서 자체 캐릭터 사업을 강화한다. ‘스파오’ 최대 강점 중 하나인 협업 상품과 자체 캐릭터 상품을 한데 모아 선보인다. ‘스파오 프렌즈’는 이후 뷰티 라인업 강화를 계획하고 있다. ‘위 베어 베어스’, ‘랄라블라’와 협업한 단독 뷰티 라인 런칭을 앞두고 있다.

 

한편 ‘스파오’는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오픈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픈 일인 6일부터 3일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럭키볼 이벤트를 진행하며, ‘겨울 왕국 2’ 협업 굿즈, 영화 예매권 등을 증정한다. 패딩 베스트, 숏패딩, 웜 테크 등 겨울상품 할인도 준비됐다.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스파오’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10주년을 맞이해 많은 변화를 앞둔 시점에서 이번 신규 오픈 매장은 ‘스파오’의 향후 10년을 보여주는 매장이 될 것”이라며 “현재까지의 콘텐츠와 기술이 총 집약된 타임스퀘어점을 강남점, 명동점에 이은 대표 플래그십 스토어로 만들어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