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여성고객 유치 나섰다

발행 2019년 12월 04일

전종보기자 , jjb@apparelnews.co.kr

 

 

우신사’ 브랜드, 마케팅 강화
무신사 테라스, 2030 여성 공략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대표 조만호)가 본격적인 여성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이 회사는 최근 자사 여성 전문 쇼핑몰 ‘우신사’를 중심으로 여성 고객 타깃의 이벤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여성 고객 유입량을 높여, 비교적 비중이 적은 여성 고객 매출을 확대하기 위함이다.


‘키르시’, ‘앤더슨벨 포 우먼’ 등 인기 온라인 여성복 브랜드들을 대상으로 ‘우신사’ 단독 프로모션을 적극 제안, 진행 중이며, ‘채뉴욕’, ‘파인드카푸어’, ‘로사케이’ 등 유명 내셔널·디자이너 여성복, 잡화 브랜드들의 입점도 늘고 있다. 지난 3개월 동안 월 평균 60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우신사’의 입점 브랜드 수는 10월 기준 2,300여개며, 회원 수는 250만 명이다. 전년 동기 대비 입점 브랜드 수와 회원 수 모두 1.5배가량 확대됐다. 여성 고객 특성 상 의류 외에 슈즈, 가방, 액세서리에 대한 수요가 높은 만큼, 해당 카테고리의 상품, 브랜드를 계속해서 보강하고 있다. 올 3분기 기준 ‘우신사’ 내 잡화 카테고리 거래액은 2배 이상 증가했다.


오프라인 공간 ‘무신사 테라스’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무신사 관계자는 지난 9월 ‘무신사 테라스’ 오픈 당시 “다양한 연령대의 여성 고객이 방문하는 홍대 상권 내 ‘무신사 테라스’를 오픈한 만큼, 여성 고객 유입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무신사 테라스’ 로고 디자인을 무신사 로고와 다르게 적용하고 포토존, F&B를 구성한 것 역시, 여성 고객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현재 ‘무신사 테라스’에서는 요가 클래스, ‘우신사 오프라인 세일 프로모션’ 등 여성 고객을 겨냥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준비 중이다.


회원 수, 거래액, 매출 등에서 타 플랫폼보다 우위를 점한 무신사는 그동안 여성 카테고리에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여 왔다. 고객 비중은 여성이 45%이상으로 남성과 큰 차이가 없으나, 매출 비중은 40% 미만이다.


입점 브랜드 및 주요 인기 브랜드가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로 구성돼, 주 고객층이 남성 고객 중심으로 형성됐기 때문이다.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대부분 유니섹스 캐주얼을 지향하지만, 디자인이나 제품 핏 등이 남성에 맞춰져 실 구매 고객은 남성 비중이 높다. 무신사 랭킹 상위권 내에 ‘5252 BY O!Oi’와 ‘키르시’, ‘스컬프터’, ‘더블유브이프로젝트’ 등 여성 고객 비중이 높은 브랜드도 일부 있지만, 비중은 10%내외다. ‘우신사’ 역시 성장세에 있다 해도 무신사나 타 온라인 플랫폼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다.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한 관계자는 “대부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의 주 고객층은 남성이다. 4~5년 전에 비하면 여성 고객들의 구매도 크게 늘었으나, 아직까진 남성 소비자들처럼 일상복으로 입진 않는다”며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비중이 높은 무신사 역시 남성 고객들의 방문 및 구매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