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 퍼 ‘아이토브’ 스타트 좋다

시즌 매장 오픈 순항

발행 2019년 11월 14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토브어패럴(대표 이동욱)이 이번 시즌 런칭한 신규 에코 퍼 전문 브랜드 ‘아이토브(ITOV)’의 시즌매장 확보가 순조롭다.


지난달 15일 AK플라자 분당점과 갤러리아 센터시티를 시작으로 이달 갤러리아 수원점, 롯데 대전점을 통해 판매 중이며, 12월초 롯데 본점 2층 ‘더웨이브’, 롯데 영등포점, 신세계 광주점, AK 평택, AK 원주점 시즌매장 오픈을 확정지었다.


이 외에도 주요 백화점 추가 오픈 협의가 활발히 진행 중이라, 이번 겨울 목표로 한 10개 내외를 무난히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기 팝업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매출확보에 집중, 6~8평대 면적에서 AK분당점의 경우 평일 100~150만 원대, 주말 200~300만 원대 매출을 꾸준히 올리고 있다. 롯데 대전점도 평일 100~150만 원대, 주말 150~270만 원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지난달부터 판매를 시작한 W컨셉, 백화점 연계 온라인몰도 매일 판매량이 오르고 있다.


기온이 본격적으로 낮아지기 시작한 이달 중순부터는 매출이 더욱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품은 에스키모, 필란체, 신디, 안나푸르나가 꾸준한 매출을 이끌고 있다. 또, 4가지 컬러로 선보인 맨투맨 로사, 2가지 컬러로 선보인 숏 점퍼 캐롤이 출시 초반부터 차별화된 소재와 스타일로 호응을 얻고 있다.


판매율이 꾸준히 상승할 수 있도록 오는 22일부터 3일간 '토브데이'를 진행한다. 5가지 아이템을 선정, 50% 할인을 제공하는 행사다. 


이 회사 이동욱 대표는 “평범한 틀을 깨고 에코 퍼를 보다 다양화하고 대중화하는 것이 목표다. 향후 의류뿐 아니라 가방 등 액세서리에도 적용해나가며 ‘아이토브’만의 차별화 강점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토브’는 20대부터 50대까지 폭넓은 연령층의 니즈 공략이 가능한 에이지리스 브랜드로, ‘대중성’ 있는 에코 퍼를 목표로 많은 스타일과 수량을 갖추고 시장을 공략 중이다. 


모회사인 원단업체 스카이패브릭을 통해 원사, 원단부터 자체 기획한 100% 국내산을 사용하고 국내에서 생산하면서도 퀄리티 대비 부담 없는 가격이 강점이다. 가격은 재킷 기준 20만 원대 중후반, 코트 기준 30만 원대 초반, 맨투맨 10만 원대 초반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