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3분기 영업이익 42억 달성

발행 2019년 11월 07일

전종보기자 , jjb@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인터파크(대표 강동화, 김양선)가 이달 7일 올 3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매출은 1,264억 원, 영업이익은 42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2.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보합세다.
불매운동으로 인한 일본 여행객 감소, 경기침체 등 업황 부진을 고려했을 때 비교적 선방한 셈이다. 3분기 주력사업인 투어 사업의 수익성 개선을 위해 영업 강화, 비용 효율화 등에 집중, 국내 여행업계의 실적 부진 속에서도 전년 수준의 영업이익을 유지할 수 있었다.


인터파크의 투어 사업은 일본, 홍콩 여행 수요가 줄면서 거래액과 매출액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경쟁사에 비해 개별자유여행이 높은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어 일본 이슈 여파가 비교적 제한적이었다.


또한 인터파크는 올 한해 사용자 친화적 플랫폼 구축과 인공지능 기반 시스템 업그레이드 등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지속해왔다. 서비스 고도화에 대한 투자를 단행했음에도 견실한 실적을 냈다는 점이 높이 평가된다.


이 회사 관계자는 “4분기 역시 각 부문의 경쟁 심화로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연말 공연 성수기 진입과 연말 쇼핑 시즌 효과로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객 중심의 서비스 및 기술력 개발’을 중심으로 플랫폼을 고도화해온 성과가 점차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