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종 마르지엘라, 존 갈리아노와 CD 계약 연장

발행 2019년 11월 06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존 갈리아노 CD와 렌조 로소 OTB그룹 회장
존 갈리아노 CD와 렌조 로소 OTB그룹 회장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프랑스 패션 하우스 메종 마르지엘라(Maison Margiela)가 최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갈리아노(John Galliano)와의 계약을 연장했다.


존 갈리아노는 2014년 메종 마르지엘라에 합류GO 성공적으로 브랜드를 이끌며 최고의 쿠튀르 하우스로서의 브랜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메종 마르지엘라의 쿠튀르 라인인 아티즈널 컬렉션에서 선보인 실험적인 의상과 액세서리를 레디투웨어와 액세서리 라인에 보다 대중적인 관점으로 선보이며 시장과 하우스의 성공을 동시에 이끌어냈다.


존 갈리아노 합류 이후 메종 마르지엘라의 매출은 두 배로 증가했다. 최근 5년간 백과 스니커즈 등 액세서리 라인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액세서리 사업은 전체 매출의 60%까지 성장했다.

 

또, 라이선스 파트너인 로레알(L’Oreal)과 함께 향수 ‘뮤티니(Mutiny)’를 출시했으며, 새로운 컨셉의 매장들도 오픈 예정이다.


존 갈리아노는 재계약 체결을 하며 “나는 이 새로운 시작을 기쁘게 생각하고, 나와 메종 마르지엘라의 비전에 대한 믿음을 보여준 렌조 로소(Renzo Rosso, OTB 그룹 회장)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렌조 로소는 “5년 전, 나는 존 갈리아노가 하우스를 이끌 수 있는 유일한 인물이라고 믿었고, 지금도 그 믿음에는 변함이 없다”며, "그의 창조적인 재능은 현 세대에 대한 이해와 그들의 사고 방식, 투쟁, 꿈과 맞닿아있다. 그리고 그는 메종 마르지엘라에서 항상 최선을 다하며 변화와 혁신을 통해 대중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