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모드서울 '셔츠 미니데필레' 진행

80점의 크리에이티브 화이트 셔츠 선봬

발행 2019년 10월 09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올해 개교 30주년을 맞은 글로벌 패션스쿨 에스모드 서울(교장 신정숙)이 지난 5'셔츠 미니데필레패션쇼를 가로수길에 위치한 가로골목에서 진행했다.

 

'셔츠 미니데필레'는 에스모드 서울 1학년 학생들이 자신들이 제작한 셔츠를 입고 모델이 되어 런웨이에서 서는 쇼로,

올해는 '화이트 셔츠'가 주 테마로 이뤄졌다.

 

이날 약 80여명의 학생들은 스트리트, 동물, 음악, 영화, 여행 등 다양한 장르에서 영감받은 세상에 하나뿐인 크리에이티브한 화이트 셔츠 80점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를 위해 학생들은 총 4주에 거친 스틸리즘 수업을 통해 테마를 정하고 이미지맵스타일화도식화 등으로 구성된

셔츠 도시에 작품집을 완성했으며모델리즘 수업을 통해 패턴구성재단봉제과정을 거쳐 각자 개성이 넘치는 셔츠를 완성했다.

 

에스모드 서울 신정숙 교장은 "올해 셔츠 미니데필레는 전세계 에스모드가 똑같이 진행하는 화이트 프로젝트로, 셔츠 아이템에 집중하여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디자인이 많았다. 무엇보다 작품을 디자인하고 연구하며 뜨거운 열정으로 작업에 임하는 학생들의 모습이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셔츠 미니데필레'가 진행 가로골목은 인사동 쌈지길을 연상케하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패션카페 등의 콘텐츠들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구성인지도가 있는 브랜드보다 실험정신으로 뭉친 신생 브랜드가 밀집해 있어 새로운 감성을 찾는 젊은들의 핫플레이스로 주목받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