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더캄머(WNDERKAMMER), 2020S/S 파리컬렉션 데뷔

분더캄머 SS20 Collection

발행 2019년 09월 1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사진은 왼쪽부터 신혜영 디자이너, 이청청 디자이너, 이승희 디자이너
사진은 왼쪽부터 신혜영 디자이너, 이청청 디자이너, 이승희 디자이너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이번 2020 SS 파리 컬렉션에 한국을 대표하는 분더캄머(WNDERKAMMER)의 신혜영디자이너와 제이청의 정재선 디자이너, 뷔미에트 서명문&엄지나 디자이너가 출격한다.

 

더불어 이번 파리컬렉션뿐만 아니라 세계 패션시장에서 한국디자이너의 활약도 함께 볼 수 있다.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뉴욕 쇼룸인 ‘더 셀렉츠’ 에서 분더캄머를 포함한 한국 디자이너들이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선보이는 중이다. 많은 브랜드가 모국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만  ‘더 셀렉츠’ 를 통해 미국 테이스트 메이커들에게 환상적인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며 패션시장을 넘어 K-Culture 경험할 수 있는 기회이다.

 

신혜영 디자이너
신혜영 디자이너

 

뉴욕에서의 인터뷰 중 신혜영 디자이너는 “분더캄머(Wnderkammer)의 독창적인 이름은 특이한 배경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으며, “카메라가 존재하기 전에 독일 귀족은 특별한 물건을 Wnderkammer(분더캄머)라는 비밀의 방에 보관한다"며 특별함을 강조했다. 더불어 "저의 브랜드가 현대 여성을 위한 이런 특별한 공간이 되기를 바라며,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친환경 직물을 사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고 말했다.

 

특히 이번 분더캄머의 2020 SS 시즌은 Imperfectly Perfect (완벽하지 않은 완벽함)라는 테마를 가지고 무언가 만들어지기 전 단계, 마무리 되지 않은 상태의 불완전한 아름다움에 천착하여 만들어졌다.

 

이번 2020 SS 제품은, 국내에서 10월 서울패션위크의 GN서울과 패션코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