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홍대, 마포구와 ‘버스킹’ 활성화 지원 나서

AK&홍대, 마포구와 ‘버스킹’ 활성화 지원 나서

발행 2019년 09월 1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AK&홍대는 홍대 버스킹 문화 활성화 및 지원을 위해 우천시에도 사용 가능한 야외 버스킹존 3곳을 제공하기로 했다.

 

AK&홍대가 마포구와 함께 운영·지원하는 ‘AK&버스킹존’은 모두 AK&의 외부 필로티 공간에 위치해 있다. 필로티 공간이라 지붕이 있어 우천에 관계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AK&버스킹존’ 3곳 모두 200와트 스포트라이트가 설치되어 있고 전력 제공이 가능해 영상 촬영 및 야외 공연에 최적화되어 있다.

 

한편 ‘AK&버스킹존’은 홍대입구역 4번출구와 7번출구 부근의 유동인구가 많은 연트럴파크와 경의선숲길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버스킹 공연을 구경하는 관람객들도 많다.

 

‘AK&버스킹존’은 매일 오전 1130분부터 오후 930분까지 사용 가능하며 올해 10월까지의 ‘AK&버스킹존’ 사용은 전화예약을 통해 가능하다.

 

10월까지는 전화 접수를 받으며 시범 운영할 예정이고, 11월 공연 예약부터 마포문화관광 홈페이지 내 버스킹 코너에서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한편 ‘AK&홍대’는 작년 9월 오픈 이후 꾸준히 인디밴드를 중심으로 한 애경 뮤직룸’ 공연을 진행해오고 있다. 또한 트렌디한 공간으로 떠오른 무신사 테라스 홍대’를 유치하는 등 젊은 고객이 많은 홍대 상권에서 자리잡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마포구에서 예약 접수를 받고 있는 버스킹존은 총 8곳으로 AK&홍대의 버스킹존 3곳을 추가하면 11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홍대 지역은 버스킹의 성지’로 알려진 만큼 공연장 예약이 매우 치열하기 때문에 ‘AK&버스킹존’이 추가되면서 홍대 지역의 더 많은 버스커들에게 공연의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