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11월 실적에 웃었지만 고민도 늘었다

발행 2020년 11월 20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아웃도어가 11월 들어 상위 8개 브랜드의 실적이 30% 넘는 고신장을 기록하고 있다.
아웃도어가 11월 들어 상위 8개 브랜드의 실적이 30% 넘는 고신장을 기록하고 있다.

 

 

상위 8개 브랜드 30% 넘는 고신장 행진 
다운 신상품 판매 ‘숏’ 등 쏠림 현상 우려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아웃도어가 11월 들어 호황이다.


네파, 노스페이스, 디스커버리, 블랙야크, 아이더, 컬럼비아, 케이투, 코오롱스포츠 등 메이저 8개 브랜드의 11월 실적을 살펴본 결과 15일 기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31.9%의 고신장을 기록 중이다.


1~8일까지 첫 주 실적은 초호황이었다. 10월 말 최저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지는 등 이른 추위가 시작되면서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아우터 판매가 급증했다. 이 기간 8개 브랜드의 신장률은 62.4%에 달했다. 노스페이스, 디스커버리, 케이투 등 상위권 3개 브랜드는 70% 중반에서 80% 중반대의 고신장을 기록했다. 


9~15일까지 2주 차 실적은 첫 주에 비해 다소 주춤했지만 5.5%의 신장률로 상승 분위기를 이어갔다. 노스페이스가 27%, 케이투가 18%, 아이더가 9%, 코오롱스포츠가 7%의 신장률로 선방했다. 


신상품과 이월 재고 모두 고르게 판매되면서 내용도 좋은 편이다.  


신상품은 플리스와 숏다운 판매가 주를 이루고 있다. 


‘케이투’는 충전재를 활용한 리버서블 플리스 ‘비숑’이 완판 수준의 판매율을 기록하면서 12월 중순까지 추가 물량을 공급할 예정이며, 전속모델 수지와 박서준을 앞세워 광고 중인 ‘씬에어다운’도 높은 판매율을 기록, 추가 물량을 투입 중이다.


‘아이더’도 리버서블로 플리스와 다운점퍼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리브’를 비롯해 숏 다운점퍼 판매가 활발하다. 주력 디자인들은 추가 생산 중으로 12월 공급될 예정이다. ‘디스커버리’ 역시 플리스와 숏 다운점퍼가 주를 이루고 있다.


이월 재고의 판매도 좋다. 할인율을 예년보다 높게 적용하면서 판매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할인율이 기본 50% 이상으로 예년보다 10~20%가량 높다. 


11월 업계 실적은 분명히 고무적이다. 10월 말까지 상위 8개 브랜드 누적 매출은 전년보다 1% 가량 낮았다. 하지만 11월 매출이 급격히 뛰면서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다운 신상품 판매가 새로운 고민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11월 중순 현재까지 아웃도어 업체들의 신상품 실적은 ‘플리스’가 중심이다. ‘케이투’ 등 일부 브랜드는 다운 제품 판매도 활발했지만 대부분의 업체는 플리스 쏠림 현상이 컸다.


아웃도어의 실질적인 주력인 ‘다운’은 이월상품 중심으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숏다운’ 등 일부 스타일만 반응이 있고, 대부분의 스타일이 작년보다 못한 판매량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작년과 디자인이 크게 변하지 않은 신제품들은 반응이 무디다. 특히 이월상품의 할인율이 크기 때문에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플리스 매기가 끝나고 다운 수요가 본격화되는 11월 말부터 다운 신상품 판매가 제대로 이뤄질지 업계의 고민은 깊다. 


숏다운 등 인기 스타일의 물량 부족도 문제다. 올해 대부분의 업체가 다운 신상품 생산을 줄여놓은 상태다. 여기에 판매 반응도 늦게 나타나면서 추가생산 타이밍은 지나갔다. 판매의 쏠림현상이 커질수록 매출 탄력은 약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