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골프 ‘맥케이슨’, 반응 굿

발행 2021년 10월 14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맥케이슨(MCKAYSON) 서울점

 

서울점, 도곡점 월 매출 1억원 훌쩍 넘겨

독창적 컬러와 스타일링, 재구매율 30%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명품 골프웨어를 지향하는 ‘맥케이슨(MCKAYSON)’이 긍정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맥케이슨(대표 정성훈)에 따르면 강남대로에 위치한 대형 플래그십 스토어 서울점과 도곡점의 매출이 기대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초 오픈한 도곡 대리점은 월평균 1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고, 8월 초 오픈한 서울점은 2개월간 3억 원에 가까운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재구매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서울점과 도곡점 고객 데이터 분석 결과, 30%가량의 고객이 한 달 이내에 재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아림 ‘맥케이슨’ 디자인실장은 “차별화된 스타일링이나 컬러감에 대한 긍정적인 리뷰들이 많다. 첫 시즌부터 사용하고 있는 그린 컬러의 반응이 좋은 편이다. 핑크 컬러와의 매치 조합도 인기다. 또 큐롯 팬츠의 경우 상의 스타일에 따라 다양하게 기장과 컬러를 제안하면서 여성 고객들이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맥케이슨(MCKAYSON)’ 매장

 

‘맥케이슨’은 상위 1%의 골퍼들을 대상으로 차별화된 프리미엄 골프웨어를 제안한다. 디자인은 클래식을 기본으로 하지만 트렌디하면서 스타일리시함을 강조한다.

 

무엇보다 컬러와 스타일링에서 차별화를 추구한다. 단순한 매치보다는 독창적이면서 세련미를 제안하고 있다. 소재는 90% 이상이 수입 소재로, 점퍼나 팬츠는 일본, 티셔츠는 유럽 등 지역별 강점인 소재들을 찾아 사용하고 있다. 생산은 100% ‘메인드 인 코리아’로 이루어진다.

 

손 실장은 “소비자들이 명품을 선호하는 이유는 브랜드 가치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상품에 대한 만족도에 있다. 상품 가치를 충분히 전달한다면 명품 골프웨어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 골프 플랫폼 스마트스코어를 운영하고 있는 이 회사의 정성훈 대표는 지난해 ‘맥케이슨’의 전개권을 인수, 1년여 준비 끝에 이번 시즌 런칭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