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마린', 김호중 신발 7분만에 완판...폭발적 판매량

소리바다

발행 2020년 11월 26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소리바다(대표이사 조호견)의 패션 브랜드 세인트 마린(Saint Marine)이 한정판 판매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7분만에 완판되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지난 251025분 현대홈쇼핑에서 티라(Thira)’ 퍼플 에디션 판매를 진행한 '세인트마린'은 준비한 1,000족의 한정판 제품이 방송 시작과 동시에 전량 매진되었고, 지난 런칭 이후 리오더된 제품까지 총 5,500족의 신발을 판매하는 기록을 세웠다. ‘김호중 신발 9월 런칭 당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제품이기도 하다.

 

1,000족 한정으로 판매된 퍼플에디션은 김호중 팬클럽 아리스의 공식 색상인 임페리얼 퍼플 컬러로 제작되어 팬들의 기대와 관심이 높았던 제품이다. 해당 제품과 함께 김호중 굿즈를 함께 제공해 구매가 폭증했고, 제품을 구매하지 못한 팬들의 문의 전화가 끊이지 않았다. 이에 소리바다 측은 추가 생산을 즉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세인트마린의 이번 성과는 단순한 마케팅적인 효과로 나온 것이 아니다. 스테어에 이어 세인트마린을 런칭한 소리바다는 제품의 차별화를 위해 재질과 마감 등 다양한 면에서 파격적인 시도를 이어가며 이번 티라를 만들었다. 최고급 소가죽과 코르크 인솔 사용으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편안한 착화감을 연출했으며, 클래식한 독일군 스니커즈 디자인을 차용해 연령에 구애 받지 않도록 만든 제품이다.

 

소리바다 세인트마린 관계자는 스테어에 이어 세인트마린도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아 판매량과 인지도가 증가하는 추세이다.”패션사업 분야에서 차별화된 영역을 드러낼 수 있는 다양한 신제품을 준비함은 물론, 해외 생산라인을 갖추어 소재와 디자인 측면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