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9.05.15 10:00
 
가-가-가+가+
밀알복지재단이 운영하는 ‘기빙플러스’에서 판매

수익금 전액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
 
[어패럴뉴스 유민정기자] 마담포라(회장 이병권)가 지난 14일 밀알복지재단에 3천만 원 상당 의류를 전달했다.
‘마담포라’는 런칭 63년의 장수 브랜드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기부를 진행한 것으로, 제품은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기빙플러스에 배분돼 장애인 일자리 마련 등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마담포라는 수십 년 간 장애인 대상 사회공헌사업을 펼쳐왔다. 1992년부터 자체 장학사업을 통해 지원한 학생만 816명, 지급된 기부금만 6억 2천여만 원에 달한다.

마담포라 이병권 회장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나눔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고자 이번 기부를 준비했다. 마담포라는 27년간 운영해 온 사회복지법인 ‘사랑의 날개’ 등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장애인에게 꾸준히 나눔을 실천해왔다. 올해에는 특별히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이웃사랑을 실천할 수 있게 돼 더욱 의미있다”고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홍정길 이사장은 “오랜 시간동안 장애학생들의 교육을 위해 기부를 아끼지 않은 마담포라의 행보는 사회의 큰 귀감을 주고 있다. 마담포라의 따뜻한 나눔에 감사드리며, 기부해주신 의류는 장애인 복지 향상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새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수익금 전액을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하는 기업 사회공헌 전문 스토어다. 현재 서울지역에 기빙플러스 석계역점, 구로지밸리몰점, 면목역점이 운영중이며 지난 6월부터는 장애인을 채용하여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