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9.01.22 18:00
 
가-가-가+가+
영업 17일간 면세점 매출 113억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코스메틱부문 대표 이길한)이 전개하는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가 올 영업 시작 17일(1월 1~17일) 만에 면세점 매출 100억 원을 돌파했다.

당초 목표했던 이달 매출 100억 원을 보름 정도 앞당긴 것으로, 113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 16일에는 25억 원이라는 일 최고 매출기록도 세웠다.

통상 1, 2월이 면세점 비수기이고,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개정안 시행으로 면세점 매출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컸음을 감안하면 고무적인 성적이다.

기획 단계부터 중국 시장을 철저히 분석해 전략 상품을 개발하고, 폭발적인 주문량에 대비해 생산설비를 확장한 결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

‘비디비치’ 관계자는 “최근 면세점에는 중국 내에서 확고한 수요를 가진 브랜드에만 고객이 몰리고 있는데 ‘비디비치’도 마찬가지다. 다수 제품이 중국에서 히트 치면서 올해도 많은 고객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중국 내에서 ‘비디비치’ 페이스 클리어 페펙트 클렌징 폼은 230만개, 스킨 일루미네이션은 110만개 이상이 판매됐다. 특히, 클렌징 폼은 중국 내 인기방송프로그램 ‘미스뷰티(BEAUTY小姐)’에서 전 세계 클렌징 폼 제품 중 종합 4위, 건성 피부용 베스트 3위로 소개되며 인기와 품질을 입증했다.

올 초 중국 SNS 웨이보에서는 ‘비디비치’의 웨이보 지수가 최근 90일 평균 대비 무려 12183% 증가, 많은 화제를 모았다. 웨이보 지수는 포스팅 뷰와 좋아요 수, 공유, 검색량 등을 웨이보만의 계산방식으로 산출, 현재 화제되는 이슈와 트렌드를 한눈에 보여준다.

지난 2일에는 중국 최대 커뮤니티형 전자상거래 사이트 ‘샤오홍슈’에 공식 브랜드관을 오픈했다. 중국 내 인기 상승으로 ‘샤오홍슈’ 측에서 역으로 입점을 제안했고, 입점 후 사이트 내 추천 검색키워드 브랜드에 오르며 관심을 모았다.
작년 1,200억 원대 매출로 마감한 ‘비디비치’는 올해 보다 적극적인 브랜드 운영으로 2천억 원에 달하는 연매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중국 밀레니얼 세대를 면밀히 분석해 전략상품을 개발하고, 중국에서 영향력이 높은 왕훙과 면세점 VIP를 위한 다양한 초청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주문량 증가에 따른 상품 품절 사태 방지를 위한 제품의 원활한 공급에 더욱 집중한다. 현재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인 클렌징 폼은 월 100만개, 스킨 일루미네이션은 월 60만개까지 생산이 가능하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