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8.04.17 01:54
 
가-가-가+가+

상품력·마케팅 업그레이드
 
까스텔바작(대표 백배순)이 상품력 강화를 위해 디자인 조직 세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성장 드라이브에 시동을 건다.
 
올해 초 까스텔바작에 합류한 백배순 대표는 “골프웨어를 중심으로 핸드백, 홈 등 3가지 카테고리에 대한 방향성을 잡았고, 상품의 감도를 높이고 트렌드를 리드할 수 있는 인력들을 보강했다” 며 “상품력의 업그레이드와 마케팅 강화를 통해 본격적인 확장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골프웨어에는 여미예 이사가 지난 2월 합류했다. 여미예 이사 는 ‘르꼬끄골프’, ‘아놀드파마’ 등을 거쳐 최근에는 ‘빈폴골프’ 디자인실장으로 활약했다.
 
핸드백은 ‘쿠론’의 주역 석정혜 에스이오케이인터내셔날 대표가 CD로 합류했다.
 
석정혜 CD는 ‘쿠론’을 런칭해 국내 핸드백 시장의 대표 브랜드로 키운 인물로 신세계인터내셔날을 거쳐 최근에는 자기 사업을 시작했다.
 
홈은 웰크론 디자인연구소장으로 근무했던 최예 이사가 이달 초 합류했다. 최예 이사는 침구류 업계에서 오랫동안 활약해 온 베테랑이다.
 
골프웨어 ‘까스텔바작’은 올해 빠른 트렌드 대응을 통해 매장 당 매출을 높이는데 주력한다.
 
백 대표는 “그동안 변화의 속도가 늦었다”며 “추가 생산보다는 새로운 상품을 공급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빠른 대 응을 위해 그룹 내에서 속해 있던 생산부서도 까스텔바작 기획 팀 소속으로 들여왔다.
 
핸드백과 홈은 온라인 비즈니스 확대에 주력한다. 백 대표는 “패션 잡화나 홈 잡화는 상품이 규격화되어 있기 때문에 의류에 비해 온라인 수요가 높은 편이다. 온라인을 주축으로 오프라인은 보강하는 방식으로 유통을 전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