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8.01.11 01:50
 
가-가-가+가+
주니어 특화 상품 적중

소이어패럴(대표 김소영)이 전개하는 아동복 브랜드 ‘소이’가 지난해 전년 대비 10% 신장한 330억 원으로 마감했다. 성인 캐주얼 브랜드로 이탈을 막기 위해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인 것이 성과를 냈다.

‘소이’는 주 타깃인 주니어가 핏을 중요시하는 만큼 바지의 핏을 살리되 팬츠 전 제품에 밴딩을 넣어 활동성을 높였다.

또 기존 데님에서 벗어난 워싱 청바지나 찢어진 청바지를 선보여 매출을 올렸다. 특히 가을 트레이닝 세트의 경우 12월 28일 기준 80~90%의 판매율을 보여 완판이 예상된다.

내년 추동 시즌에는 트렌드를 반영한 여아 스커트나 레깅스 등의 인기로 외의보다 내의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다.

‘소이’는 올해 외형 확대보다는 매장 효율 극대화에 집중한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