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7.09.14 02:00
 
가-가-가+가+

올 겨울 상품의 주된 경향은 긴 기장과 고급 소재 비중 증가로 요약할 수 있다.
겨울 아우터의 양대 대표 주자인 코트와 패딩 모두 기장이 예년에 비해 더 길어지고 부피감은 가벼워진다.
패딩보다는 코트 비중이 늘어나는 것은 남성복과 여성복의 공통된 현상. 가벼우면서 더 따뜻한 울과 캐시미어 등을 사용한 핸드메이드 제품이 대세를 이룰 전망이다.
패딩은 경향이 사뭇 달라진다. 여성복의 경우 작년까지 코트 등의 내피나 외피로 덧입는 경량 패딩이 주류였는데, 올해는 패딩 자체의 비중이 줄어드는 대신 온전한 아우터로 기획이 강화됐다.
때문에 디테일이 더해지고 컬러도 다채로워지는 경향을 보인다. 하지만 물량은 대부분의 여성복 업체들이 작년보다 절반가량 감축한 상태다.
스포츠와 아웃도어 업계는 뭐니뭐니해도 다운이다. 무릎 또는 그 아래까지 내려오는 롱 코트와 롱 패딩(벤치 파카)이 올 겨울 주력 상품이다.
예년보다 한파가 심할 것이라는 예보 탓에 롱 코트와 롱 패딩의 총성 없는 전쟁이 예고되고 있다.
 

대세는 ‘코트’

긴 기장·오버사이즈·천연 소재 핸드메이드

이번 겨울 시즌 컬렉션을 알리는 해외 유명 패션위크 무대에서도 세계적인 브랜드가 ‘롱 코트’를 꺼내 보이면서 이미 열풍을 예고한 바 있다.

롱 코트는 몸 전체를 감싸주어 탁월한 보완 효과로 겨울에 이어 꽃샘추위 대비 외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가 하면 넉넉한 실루엣으로 가늘고 긴 보디라인의 장점을 배가시켜주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오버사이즈가 올해도 패션 시장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으며 한층 다채로운 코트의 향연이 펼쳐질 전망이다.

캐시미어와 같은 고급 천연 소재 제품 비중이 더 확대되고 핸드메이드 울 코트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겨울은 ‘다운’

벤치파카 유행으로 기장 길어지고, 화려한 ‘퍼’ 장착

올 해 패션 시장에 한 여름 때 아닌 열풍을 불러 모은 것은 오리털 점퍼다.

지난해 캐주얼 브랜드에서 기장 긴 롱 패딩을 출시해 인기를 끌더니 올해 아웃도어·스포츠 메이커들도 여름부터 선보이기 시작해 대박을 쳤다.

일명 ‘벤치 파카’라 불리는 신종 패딩이다.

해당 제품은 기장이 긴 다운점퍼로 운동선수들이 벤치에서 대기할 때 몸이 식는 것을 막기 위해 즐겨 입어 벤치파카라 불린다.

올해 롱 패딩은 작년과 달리 화려한 퍼(Fur)를 추가 장착하면서 디자인측면에서 업그레이드 됐다. 히트 칠 상품으로 예상한 관련 업계는 올해 작년보다 2~3배에 달하는 출시 물량을 확보하고 치열한 경쟁을 준비중이다.

반면 여성복은 퍼와 디테일을 더해 한층 완성도를 높인 다운을 출시한다. 물량을 줄인 대신 온전한 아우터로 업그레이드된 모습이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