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7.07.14 19:00
 
가-가-가+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과 코엑스(COEX·대표이사 변보경)가 공동 주관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 캐릭터 전시회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7’가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 중이다.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는 매년 1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대한민국 대표 캐릭터 축제로 올해로 16주년을 맞았다. 이번 행사는 ‘콘텐츠의 비상(飛上)구를 함께 찾다’를 주제로 캐릭터 및 라이선싱 관련 국내외 기업 314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전시·체험관, 비즈니스 프로그램, 수출상담회, 세미나 등 다양한 B2B, B2C 프로그램이 진행 됐다.

첫 날 개막식에서는 국제완구산업협의회 의장이자 중국토이&완구협회 메이 량(May Liang) 회장과 손오공의 최신규 전(前) 회장이 각각 ‘4차 산업혁명 시대 중국 캐릭터산업 전략’, ‘캐릭터 비즈니스 융합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어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화려한 개막 축하공연을 펼쳤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4차 산업혁명과 캐릭터 비즈니스’를 주제로 한국애니메이션학회, 한국게임학회, 한국캐릭터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세미나가 열린다. 이 자리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는 국내 캐릭터산업의 미래전략 등에 대한 각계 전문가들의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닷새간의 행사기간 동안 방문객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 전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캐릭터 전시체험관에는 ▲아이코닉스 <뽀롱뽀롱 뽀로로>, <꼬마버스 타요> ▲투바앤 <라바> ▲로이비주얼 <로보카폴리> ▲영실업 <콩순이> ▲초이락컨텐츠팩토리 <터닝메카드>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캐릭터가 총출동한다. 또한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MCN·VR·AR·게임분야의 강소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글로벌 트렌드에 걸맞은 뉴미디어 콘텐츠를 선보였다.

특별기획관 내 ‘K-스타트업 Pavilion by KOCCA’에서는 KOCCA의 콘텐츠 스타트업 마케팅 지원사업에 선정된 10개 업체의 흥미로운 작품들을 전시하고, ‘한글, 새로움 전시관’에서는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팀과 수상작품도 공개한다. ‘뉴웨이브존’에서는 대한민국 캐릭터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신진 캐릭터 창작자들과 제1회 대한민국 캐릭터 공모대전 수상자들의 참여로 만들어진 키덜트와 아트토이 작품들도 공개 됐다.

13일에는 ‘Retail Trend in Asia’를 주제로 글로벌 전문 유통사 ▲보시니 ▲센트럴 ▲토이저러스 등을 초청해 동남아 신시장 진출 전략을 모색하는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밖에 ▲세계적 라이선싱 기관인 LIMA의 ‘라이선싱 전문가 교육과정’ ▲신규 사업 및 프로젝트, 캐릭터 제품을 소개하는 ‘사업설명회’ ▲스타트업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 전문가들의 멘토링 프로그램 ‘스타트업 오디션’ ▲전문가 및 파워블로거의 ‘우수 콘텐츠 품평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강만석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직무대행은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는 국내 캐릭터산업의 변화 및 발전과 함께 매년 새롭게 진화해 왔다”며 “앞으로도 방문객들과 관련 업계 종사자들에게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